사회

조국 “민주당은 저를 잊고 개혁에 매진해달라”

‘조국의 시간’ 10만부 돌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른바 ‘조국 사태’를 사과한 데 대해 “민주당은 이제 저를 잊고 부동산, 민생, 검찰, 언론 등 개혁 작업에 매진해주시길 바라마지 않는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송 대표의 사과 메시지 일부를 게시하면서 “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이하 말씀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전했다.
조 전 장관은 “저는 같은 취지의 사과를 여러 번 했다”며 “(민주당은) 저를 밟고 전진하시라. 저는 공직을 떠난 사인(私人)으로 검찰의 칼질에 도륙된 집안의 가장으로 자기 방어와 상처 치유에 힘쓸 것”이라고 했다.
앞서 송 대표는 이날 국민소통·민심경청 프로젝트 대국민 보고회에서 조 전 장관의 자녀 입시 관련 문제에 대해 “우리 스스로도 돌이켜보고 반성해야 할 문제”라며 “민주화운동에 헌신하면서 공정과 정의를 누구보다 크게 외치고 남을 단죄했던 우리들이 과연 자기 문제와 자녀들의 문제에 그런 원칙을 지켜왔는지 통렬하게 반성해야 한다”고 사과한 바 있다.
한편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송영길 대표의 ‘조국 사과’를 겨냥해 “골라 패도 정도가 있지 너무 심하다. 당이 왜 나서느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조국 교수를 좀 놓아 주자. 무슨 대역죄인도 아니고, 30년 이상 지기인 내가 아는 인간 조국은 파렴치한 근처에도 못 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본인은 이미 수차례나 대국민 사과했다”며 “가족이 기소된 내용은 본인의 방어권을 존중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작 본인은 ‘자기를 밟고 앞으로 가라’고 말하지만, 당까지 나서서 부관참시도 아니고 밟고 또 밟아야 하겠나. 그러면 지지도가 올라가는가. 조국이 무슨 대선 후보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조국 때문에 대선 망쳤다 소리할 사람이면 민주당 후보로 나서지도 말라”며 “다른 것은 다 잘했는데, 조국 때문에 민심 악화가 되었나. 이제 좀 정상으로 돌아가자”고 했다.

김 의원의 메시지는 송 대표의 사과에 대한 첫 공개 반발이어서 향후 당 내홍이 본격화하는 신호탄이 될지 주목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