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조재현 또 성폭행 의혹

조재현 또 성폭행 의혹

배우 조재현의 ‘미투’가 또 다시 시작됐다.

20일 한 매체는 재일교포 여배우 A씨가 16년 전 조재현으로부터 드라마 촬영현장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에 대해 보도했다. A씨는 인터뷰를 통해 지난 2001년 한 드라마 촬영현장에서 조재현과 만났으며 촬영현장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상세하게 밝히며 과거의 일로 인해 계속해 트라우마 및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다는 고통을 호소했다.
이에 조재현 측은 성폭행이 아닌 합의된 성관계였다고 전했다. 조재현 측은 A씨 측이 최근 합의금으로 3억원을 요구했다며, 이전에도 여러차례 돈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조재현은 지난 23일 ‘미투’ 가해자로 지목돼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에 조재현은 “죄인이다. 피해자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 드린다.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하지만 다시 조재현에 대한 16년 전 폭로가 새롭게 등장했다. 성폭력 의혹과 폭로가 계속되자 대중은 조재현에 대해 분노를 나타내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