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주택가격 34년만에 최대 상승

신규 공급 부족에 저금리 겹쳐

신규 주택 공급 부족에 저금리가 겹치면서 미국의 집값 상승 폭이 커지고 있다. 이대로라면 인플레이션 압력이 더 커질 수밖에 없어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정책 운영에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9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4월 전국주택가격지수가 전년 대비 14.6% 폭등했다. 이는 지난 1987년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후 34년 만의 최고치다.
10개 주요 도시의 경우 14.4%, 20대 도시는 14.9%나 급등했다.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애리조나주 피닉스로 무려 22.3%나 뛰었다. 샌디에이고도 21.6% 상승했다. 샬럿과 클리블랜드·댈러스 등도 큰 폭의 오름세를 보였다.
이와 별도로 연방주택금융청(FHFA)이 이날 공개한 4월 집값 상승률도 15.7%로 1991년 이후 30년 만에 가장 높았다. WSJ는 “주택 가격이 급등한 것은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낮아 수요가 몰리고 공급이 부족했기 때문”이라며 “많은 집이 호가보다 비싸게 팔리고 있다”고 전했다.
월가에서는 주택 가격이 더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현재 주택 공급 부족량만 약 550만 채인 것으로 추정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