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주택가격 5년만에 최대폭 급등

3월 주택가격 전년보다 13.2% 상승 … 연준 인사들 “긴축 논의할수도”

내년 초 기준금리 인상 예상

미국의 3월 주택가격이 15년여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치솟았다.
25일 CNBC방송에 따르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3월 전국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13.2% 올랐다. 이는 지난 2005년 12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이다. 10개월 연속 오름세를 이어가면서 전월 12%보다도 오름폭이 더 벌어진 것이다. 지난해 3월과 비교해 1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2.8%, 2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3.3% 각각 상승했다.

20대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2.4%를 1%포인트 가까이 상회했다.
전년 동월보다 20% 급등한 피닉스가 22개월 연속 미국에서 가장 집값이 많이 오른 도시가 됐고, 샌디에이고가 19.1% 상승으로 그 뒤를 이었다. 시애틀도 18.3% 올랐다. 지난 3월 미국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소폭 상승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역대급으로 낮은 수준인 데다가 수급 불일치가 심화하면서 가격이 더 튀어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시장에 매물로 나온 주택은 107만가구로 전년 동월보다 28.2% 급감했다.

크레이그 라자라 S&P 다우존스 인다이시즈 운영이사는 “이번 데이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도심 아파트에서 교외 주택으로 옮기려는 수요를 부추겼다는 가설과 일치한다”며 “이런 수요자들이 향후 몇 년에 걸쳐 발생할 주택 매매를 가속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현재의 집값 상승은 주택 비용과 주택시장 접근성에 대한 우려를 높이고 있다”며 조 바이든 행정부가 주택시장을 모니터링 중이라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특히 적정 가격대의 새 집을 공급할 필요성이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집이 다수의 미국인에게 ‘부의 원천’이라는 점에서 “일부 사람들이 느끼는 (집값 상승의) 금융 효과는 긍정적”이라며 집값 상승 억제를 위한 새 정책 조치를 시사하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한편 아직 완화적 통화정책을 고수하고 있는 미 통화 당국도 이런 가격 흐름을 의식할 수밖에 없어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이 앞당겨질 수 있다는 전망에 힘이 실린다.
상황이 이렇자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고위 인사들도 긴축이 임박했음을 시사하는 발언을 내놓고 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앞서 이달 4일 “(대규모 정부 지출이) 완만한 금리 인상을 야기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월가에서도 긴축 시점이 한층 앞당겨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제임스 고먼 모건스탠리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물가 상승 압력이 구조적이고 장기적”이라며 “내년 초가 기준금리 인상 시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