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최재형 ‘경선버스’ 조기 승차, ‘윤석열 대항마’ 승부수?

지지율 위기 맞은 윤석열…야권 대선지형 요동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5일 국민의힘 ‘경선 버스’에 조기 승차해 야권 대선 지형이 술렁이고 있다. 외부 대선주자를 영입해 몸집을 불린 국민의힘과 독자 행보를 지속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이의 힘겨루기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최 전 원장은 “정권교체”와 함께 “정당정치”를 국민의힘 입당 명분으로 삼았다. 그는 “가장 중요한 명제인 정권 교체를 이루는 중심은 역시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돼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임기가 보장된 헌법기관 수장직을 중도 사퇴한 뒤 곧바로 야당 당적을 취한 전례를 남겨 정치적 독립성과 중립성을 근간으로 하는 감사원에 적지 않은 상처를 남겼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졌다.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에 대한 감사를 놓고 문재인 정부와 빚었던 갈등이 야당을 발판으로 삼은 대선 출마에 충분한 명분으로 작용할지도 미지수다.
최 전 원장은 “저에 대한 정치적 논란이 있는 상황에서 도저히 감사원장직을 수행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해 사임했다”고 했다. 감사원장이 정치 갈등의 중심부에 놓인 상황이 적절치 않아 물러났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퇴임 17일 만에, 휴지기조차 사실상 생략한 채 정치에 뛰어들어 그의 항변은 되레 무색해졌다.
그는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해선 “어젯밤 밤새 고민하면서 결정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에 대해 많은 국민이 아쉬운 마음을 가지고 계시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고도 했다.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는 취지이지만, 최 전 원장의 퇴임 때부터 국민의힘 입당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는 관측이 다수였다. 취약한 정치 참여 명분, 한 자릿수에 그치는 여론조사 지지율을 단기간에 극복할 수단으로 제1야당 입당은 그의 유일한 선택지였던 셈이다.

윤석열 전 총장을 의식한 조기 입당이라는 관측에 최 전 원장은 “지금까지 다른 분들의 행동이나 선택에 따라 나의 행보를 결정하지 않았다”고 했다. 윤 전 총장과 야권의 대선 경쟁자로서 맞서보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읽힌다.
국민의힘은 크게 반색했다. 기존 대선 주자들이 여론의 주목을 끌지 못하는 상황에서, 최 전 원장의 입당을 계기로 국민의힘 대선 경쟁에 관심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는 눈치다.
윤 전 총장을 중심으로 전개되던 야권의 대선 지형에도 변화를 모색할 수 있게 됐다. 처가 의혹과 미래 비전이 부실하다는 비판을 받으며 지지율 조정기에 들어선 윤 전 총장의 위기와 맞물려 국민의힘 내에선 ‘최재형 대항마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이처럼 최 전 원장의 전격적인 입당은 국민의힘과 주고받기식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이지만,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 사이의 관계설정 문제는 더욱 복잡해졌다.

국민의힘은 8월말이나 9월초로 예상되는 ‘경선버스’에 윤 전 총장을 태워 명실상부한 대선 플랫폼으로 전열을 정비할 계획이다. 그러나 ‘윤석열 승차’가 무산되면 각 세우기가 불가피한 흐름이다.
반면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입당보다 독자 행보를 지속하며 중도층 지지율을 관리해 ’11월 야권 후보 단일화’를 꾀하려는 기색이다.
윤 전 총장은 최 전 원장의 행보에 “각자의 선택을 존중한다”면서도 자신의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해선 “정치적 손해, 유불리가 있더라도 한 번 정한 방향으로 일관되게 걸어가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윤 전 총장은 위기 요인으로 지목되는 지지율 하락세를 반전시킬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오마이뉴스’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이날 발표한 차기 대선후보 선호도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은 6월 4주차 대비 4.5%포인트가 하락한 27.8%로 집계됐다.
지난 3월 이후 4개월 만에 20%대로 내려앉은 수치로, 3.6%포인트가 오른 이재명 경기도지사(26.4%), 7.2%포인트가 오른 이낙연 전 대표(15.6%)의 상승세와 대조적이다(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 참조).
여전히 야권 후보들에 비해선 지지율 고공행진을 이어갔고, 윤 전 총장도 “지지율이라는 게 하락할 수도 있고 그런 것 아니겠나”고 했지만, 여론 지지율에 기반한 대세론이 흔들리면 야권 내에서의 입지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