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대선 출마 선언

“‘사람이 높은 세상’을 향한 깃발을 높게 들기로 했다”
“촛불개혁 완수 사명감 간직해”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엑스(X) 파일’ 논란과 관련해 “안 봤고 궁금하지도 않다. 볼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경기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에서 열린 대선 출마선언식에서 ‘윤 전 총장의 X파일을 봤냐’는 진행자 물음에 이같이 답하며 “그게 마치 공작으로 일부러 만든 것처럼 이야기가 될 수 있는데 그게 아니고, 그분 스스로가 문제가 많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본인이 살아있는 권력이니까 그런 정보가 있다 해도 감히 밑에 있는 검사들이 함부로 발설하거나 수사에 착수할 수 없었다. 그러니까 정보를 알고도 뭉갠 것”이라며 “여의도판에 건너오면 그런 게 어딨나. 그래서 그것은 이미 스스로 만들었거나 또는 덮었거나 하는 문제다. 정말 문제적 총장”이라고 꼬집었다.
‘추·윤 갈등’에 대해선 “(장관 재임 시절) 윤 전 총장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2차례 발동했고, 본인·장모 비리에 다 수사지휘를 했었다”며 “윤 전 총장이 세몰이해 ‘윤 쫓아내기’라고 언론이 프레임을 만드니까, 나중에 징계 청구를 해도 그 사유에 대해 묻지 않고 황제지휘청구를 용납해줬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언론의 견제, 감시자, 비판자로서의 역할을 공정하게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세몰이가 아니라 진실을 전달하고, 진실에 궁금증을 갖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출마선언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대선 장관 출마가 오히려 윤 전 총장을 더 띄우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 “윤 전 총장의 문제는 그냥 그의 문제다. 그 문제를 갖고 제가 갈등할 이유는 없다”며 “(과거) 추·윤 갈등 프레임 속에서 저 혼자서 해 볼 도리가 없었는데 이제 그 실체가 드러나는 국면인 것으로 진실의 시간이 오고 있다”고 답했다.
‘경선 연기론’을 두고 불거진 당내 갈등과 관련해선 “시간이 아쉽긴 하지만 개인적인 입장·유불리를 떠나 이해찬 전 대표가 안정적 당 운영과 계파 정치 불식을 위해 전 당원에게 물어 특별당헌·당규로 정립해놓은 것”이라며 “당헌·당규를 지키는 것이 맞다. 이것을 가지고 새삼스럽게 토론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이날 “‘사람이 높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사람을 높이는 나라’를 만들겠다. 그것이 진정 촛불혁명의 정신이며 1300만 촛불의 염원이었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이어 “제1야당의 당대표로서 여러분과 함께 촛불광장에 있었다. 촛불시민께 사회대개혁을 약속드렸다”며 “그 광장에서의 약속을 지키고 촛불개혁을 완수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간직해 왔다. ‘촛불, 다시 시작’을 추미애와 함께 외쳐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추미애의 정공법은 사람을 높이는 나라의 국정 원칙이 될 것”이라며 “국민께서 위임한 권력을 허술하게 쓰지 않겠다”면서 “단호한 개혁 의지와 강단 있는 추진력으로 선진강국으로 가는 도약의 발판을 만들겠다. 나라의 기강을 흔들고 공적 권한을 사익 추구의 수단으로 삼으려는 자들은 정의와 공정, 법치의 이름으로 단죄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민주당은 다시 촛불정신으로 돌아와야 한다. 개혁의 정치로 신속하게 전열을 정비하고 정권 재창출을 위한 일전을 준비해야 한다”며 “국민의 고통을 가슴으로 공감하자. 뿌리 깊은 불평등과 불공정을 철저히 학습하고 중장기 해결책을 제시하며 실천하자. 소속만 민주당이 아니고 정신도 민주당으로 무장하자”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우리가 가야 할 길은 국민의 품격을 높여주는 나라”라며 ‘국민이 잘 사는 나라’를 비전으로 제시했다.

그는 “여전히 우리나라는 OECD 최고 수준의 양극화 국가다. 복지 사각지대를 꾸준히 채워왔지만 챙기지 못한 곳이 많다. 청년 문제를 해결한다고 노력했지만 여전히 청년들은 미래에 대한 불안과 상실감에 주저앉고 있다”며 “우리가 추구해왔던 20세기형 선진국 모델로는 양극화와 불평등을 해소할 수 없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