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클라라, 남편 사무엘 황으로 또 한 번 이슈

클라라가 또 한 번 화제의 인물로 올랐다.

20일 클라라의 소속사 코리아나 클라라 측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사무엘 황과 관련된 보도 내용은 전부 사실”이라고 밝혔다. 앞서 클라라의 남편이 사무엘 황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클라라보다 2살 연상인 사무엘 황은 한국계 미국인 사업가가로 미국 메사추세스공과대학(MIT)에서 학사, 석사 과정을 밟았다. 이후 2009년 중국에서 뉴패스웨이 에듀케이션을 창업했다.

이후 사무엘 황은 중국의 온라인 사교육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벤처 캐피털사를 통해 스타트업 회사에 투자를 진행했으며 지난 2년 간 VR과 교육회사에 25억을 지원했다고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스타트업 지원 회사인 ‘위워크랩스’ 한국지점까지 운영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클라라의 소속사 관계자는 클라라의 남편 사무엘 황에 대해 “아주 건실한 사업가”라고 말하며 “두 사람은 현재 아주 행복하게 신혼생활을 즐기고 있다”고 귀띔했다.

클라라는 지난 1월 깜짝 결혼을 발표하며 화제가 됐다. 당시 그는 예비 신랑에 대해 말을 아꼈다. 그때까지만 해도 클라라의 남편은 재미교포이자 한국에서 사업을 하는 사업가로 알려져있었다.
두 사람은 미국 LA에서 결혼했으며 이후 서울 송파구에 신접살림을 차렸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