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트럼프 관세폭탄, 월마트에 직격탄

“매출 10% 중국산 의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2천억 달러(223조8천억 원) 상당의 중국산 제품에 10%의 추과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하기 직전 애플이 미국무역대표부(USTR)에 보낸 서한이 미 언론의 관심을 끌었다. 관세 부과가 애플워치, 에어팟 가격을 올리게 되고, 결국 미국 소비자의 부담이 커질 것이란 내용이었다. 시장에서는 애플워치 가격이 10% 넘게 오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런 호소 덕분인지 애플 제품은 관세 부과 리스트에서 쏙 빠졌다. 반면 비슷한 시기 USTR에 비슷한 내용의 서한을 보냈지만 관심을 받지 못한 기업이 있다. 미국 최대 오프라인 소매유통기업 월마트다.

20일 CNN머니에 따르면 월마트는 2주 전 크리스마스 장식등, 샴푸, 개 사료, 여행용 가방, 매트리스, 핸드백, 백팩, 진공청소기, 자전거, 쿠킹 그릴, 케이블코드 등에 관세를 부과하려는 움직임을 철회해 달라는 서한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 앞으로 발송했다.월마트는 서한에서 “관세의 직접적인 영향은 소비자 권장가격을 올리고 결과적으로 미국 기업과 제조업자들에게 세금을 물리는 꼴이 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17일 장전된 관세폭탄을 예정대로 투하했다. 24일부터 추가 관세가 발효하게 됐다. 월마트는 이제 어려운 선택 앞에 놓였다. 관세 타격을 흡수해 마진을 줄이거나 가격표를 다시 써서 부담을 소비자에게 떠넘기거나 둘 중 하나다.월마트는 “소비자가 더 내고, 공급자가 덜 받더라도 소매 마진은 줄어들 것”이라며 “소비자는 더 적은 물건을 접하고, 덜 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