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사회

페이스북의 트럼프 사용중지 조치, “유지”

단 “당시 페북의 ‘무기한’ 사용정지 결정은 적절하지 못해”

미국 소셜네트워크 페이스북의 준 중립 감독이사회는 5일 도널드 트럼프 전대통령에게 내렸던 플랫폼 사용 정지 조치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페북은 4개월 전인 1월6일 당시 대통령 트럼프가 극우 폭도들의 연방의사당 난입 공격을 선동했다며 그의 계정을 잠정 폐쇄했다. 의사당 공격 폭동으로 5명이 사망했다.
이날 이사회는 계정사용 정지 결정을 유지하는 한편 페이스북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방식을 지적했다. 심각한 폭력 행위에 관한 위험이 상존 진행 중인 만큼 페북의 사용정지 결정은 정당화할 수 있으나 “페북이 당시 ‘무기한’ 정지를 부과한 것은 적절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사회는 페북이 ‘모호하고 규준이 없는 벌책’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책임을 모면하려고 했으며 문제 해결을 이사회로 넘겨버렸다고 말했다.
이사회 멤버인 헬렌 쏘닝-슈미트 전 덴마크 총리는 페북이 그때 트럼프 계정을 “영구 폐쇄하든지 정지 기간을 특정했어야 했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이날 이사회는 트럼프의 1월6일 두 개의 포스트가 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의 내용 규준을 “심각하게 위반했다”는 데는 페북과 견해가 같았다.
트럼프는 당일 정오 무렵 “우리는 귀하들을 사랑한다. 귀하들은 매우 특별하다”고 쓴 뒤 이어 이들이 “휼륭한 애국자”이며 “이날을 영원히 기억하자”고 말했다. 이것들은 폭력 행위에 관여하는 사람들을 칭찬하거나 지지하는 것을 금하는 페북의 룰을 어겼다고 이사회는 지적했다.

이사회는 페북이 1월7일 트럼프에 내린 “자의적 벌책”을 6개월 안에 재검토해서 “위반의 중대성과 장래 해악의 전망”을 반영하는 다른 벌책을 결정할 것을 요구했다.
새 페널티는 “분명하고 위반 수준에 맞아야”하며 심각한 위반에 관한 페북의 룰과 일치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 페북이 트럼프 계정을 복구시키기로 결정한다면 대신 페북은 추가적 위반을 즉각 해결할 수 있어야만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