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평창 피겨커플’ 민유라-겜린 결별 위기

2018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아리랑 음악에 맞춰 연기를 펼치며 화제를 모았던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민유라(23)-겜린 알렉산더(25) 조가 해체 위기를 맞고 있다. 둘은 해체 여부 및 후원금 문제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겜린은 1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민유라의 결정으로 3년간의 팀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다. 2022년 베이징 겨울올림픽에도 한국을 대표해 출전하고 싶었는데 안타깝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태어난 겜린은 지난해 7월 법무부의 특별귀화 심사를 통과해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겜린의 해체 선언 직후 민유라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엇갈린 주장을 내놨다. 팀 해체가 아니라 훈련을 중단한 상태라는 것이다.
민유라는 “겜린이 나태해져서 코치들로부터 경고를 받았다. 그럼에도 겜린이 열심히 하지 않기에 내가 ‘이렇게 느리게 훈련하면 꼴찌를 할 것이다. 그럴 바에는 스케이트를 타지 말자’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겜린이 준비가 될 때까지 연습을 중단하자고 부모님과 함께 결정했다. 아직 (겜린이) 변화가 없어서 며칠간 훈련을 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유라는 겜린의 불성실한 태도를 비난하며 훈련 중단을 결정했고, 겜린은 이를 해체 통보로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19일 겜린은 민유라의 주장을 다시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에티켓을 저버린 민유라와 그의 부모님의 행동에 충격을 받았다. 민유라의 주장은 모두 거짓말이며 그것을 증명할 근거도 있다. 나는 훈련 태도와 관련해 어떠한 지적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민유라의 소속사 관계자는 “해체 여부는 부모님들과의 상의도 필요하다. 아직 둘의 미래에 대해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현재 민유라와 겜린은 논란이 된 인스타그램의 글을 삭제한 상태다. 하지만 남녀 선수의 호흡이 중요한 아이스댄스의 특성을 고려할 때 신뢰가 무너진 두 선수가 재결합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민유라와 겜린은 후원금을 놓고도 설전을 벌였다. 훈련비용을 마련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던 이들은 온라인 모금 사이트를 통해 12만 달러(약 1억3600만 원)가 넘는 후원금을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도 사비로 각각 500달러씩 총 1000달러(약 113만 원)를 후원해 화제가 됐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