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프리츠커, 제43대 IL 주지사 취임

억만장자 공직자 탄생

벤처 투자사업가 J.B.프리츠커(53.민주)가 14일 주도인 스프링필드에서 일리노이 주 43대 주지사에 취임했다. 프리츠커는 취임식에서 일리노이의 재정 위기 상황을 상기시키며 어려운 선택을 수용함에 있어서 집단적 합의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선거공약으로는 일리노이 주의 세금 시스템을 대대적으로 손보겠다고 밝혀 왔다. 비록 주 상하원 모두를 민주당이 완벽히 장악했지만 오락용 마리화나 합법화, 일리노이 주 건강보험 개편 등도 넘어야 할 큰 산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취임선서를 한 프리츠커 신임 주지사 외에 콰메 라울 신임 주 검찰총장, 마이클 프레리치스신임 재무관을 비롯해 재선에 성공한 수산나 멘도자 감사관과 수 십 년간 재직 중인 제시 화잇 총무처 장관 모두 민주당 소속 인사들에 둘러 쌓였다. 리츠커는 작년 11월 열린 중간선거에서 ‘미국 선거사상 최다 개인돈 투입’ 기록을 세우며 공화당 소속 현역 주지사 브루스 라우너를 누르고 일리노이 주지사에 당선됐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