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

하원, 한국계 미국인 ‘북 이산가족 상봉’ 결의안도 통과

“생존 가족 숫자 점점 줄어…너무 늦기 전에 행동을”

하원에서 한국계 미국인의 북한 잔류 가족 상봉을 지원하는 법안에 이어 결의안도 통과됐다.
한국계 미국인인 영 김 연방 하원의원은 20일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계 미국인 가정 상봉 독려 결의안’ 하원 문턱을 넘었다고 밝혔다. 해당 결의안은 김 의원이 지난 4월 캐런 배스 하원의원과 함께 발의, 외교위원회를 통과했었다.
결의안은 남북 분단으로 1000만 명 이상이 가족과 헤어진 가운데, 현재 미국 시민이 된 이들이 북한 잔류 가족 상봉을 기다리고 있다는 문제의식에서 마련됐다. 상봉 가능한 가족 분류와 적십자 등을 통한 매치, 화상을 포함한 상봉을 위한 한국 정부와의 협의 등이 거론됐다.
또 북미 양측이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즉각적인 관심사로 우선시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김 의원은 이 법안을 소개하며 “지난 1985년 가족 상봉을 추진한 이래 남북 정부는 21건의 대면 상봉과 7건의 화상 상봉을 가능하게 했다”라며 “하지만 북한에 가족을 남겨 둔 한국계 미국인 약 10만 명이 이 절차에서 배제됐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산가족의 시간이 흘러가고 있다”라며 “그들 대부분은 80~90대고, (생존한)이들의 수는 점차 줄고 있다”라며 너무 늦기 전에 의회와 행정부가 이 문제를 인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가족 상봉을 도울 북한인권특사 자리가 지난 2017년 이래 공석인 점도 거론했다.

김 의원은 홈페이지 보도자료에서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이 문제는 개인적인 문제”라며 “친지들과 상봉하기를 갈망하는 이들에게 깊이 공감한다”라고 했다. 이어 “상원이 즉각 행동해주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전날인 19일에는 대만계 미국인인 그레이스 멩 하원의원이 발의한 ‘이산가족 재결합 법안(Divided Families Reunification Act)’이 하원 문턱을 넘은 바 있다. 미 국무장관이 한국 당국과 상의해 한국계 미국인의 북한 잔류 가족 상봉을 추진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멩 의원 역시 “(북한에 이산가족을 둔)많은 가족 구성원은 현재 70~90대”라며 상봉이 가능한 한 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역설하고, “법안이 실제 법이 될 때까지 계속해서 밀어붙일 것”이라며 상원에 조속한 통과를 요구했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