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사회

한국, ‘세계 최초 5G’ 상용화

미국 버라이즌에 앞서 기습 개통

3일 오후 11시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이루기 위해 이날 오후 늦게 한바탕 ‘소동’이 일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이동통신 3사는 오는 5일 5G 상용화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었지만, 미국 최대 통신사인 버라이즌에 ‘세계 최초’ 타이틀을 뺏기지 않기 위해 이날 긴급히 조기 상용화를 결정했다. 4일 이동통신업계와 정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과기정통부가 이동통신 3사와 제조사에 긴급히 회의를 요청했다. 버라이즌이 상용화 일정을 4일로 앞당길 거라는 정보를 입수했다는 것이다.
그동안 버라이즌은 11일 시카고와 미니애폴리스 일부 지역에서 모토로라 스마트폰으로 5G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알려져 있었다.

버라이즌은 국내 이통사와 ‘세계 최초 5G’ 타이틀을 놓고 경쟁해 온 기업이다. 정부와 기업 관계자의 회의는 오후 8시께 진행됐고, 이후 이통사는 각각 11시에 첫 개통자를 내는 데 성공했다. SK텔레콤의 첫 가입자는 엑소(EXO)의 백현과 카이, 피겨의 김연아, 페이커 이상혁 선수, 윤성혁 수영 선수, 31년 장기고객 박재원씨 등이다. 버라이즌은 우리보다 2시간 늦은 4일 오전 1시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선언했다. 한국이 미국을 간발의 차로 따돌린 것이다. 한국이 버라이즌보다 선수를 쳤지만 세계이동통신 사업자협회(GSMA) 등 국제사회에서 ‘세계 최초 5G 국가’로 인정받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