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1박2일’ 김준호·차태현, ‘내기골프’ 논란

모든 방송에서 하차

상당수 금액의 ‘내기 골프’를 했다는 의심을 받은 배우 차태현(43)이 사과하고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다.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는 “차태현은 본인의 잘못된 행동을 인정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이렇게 17일 밝혔다.

다만 “2016년도의 일이며 보도된 바와는 달리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또 “내기골프를 했던 금액에 대해서는 지인들 또는 동료들과의 골프에서 실제로 돈을 가져오거나 한 사실이 없으며 단순히 게임의 재미를 위해 게임 도중 주고받았을 뿐 그때그때 현장에서 돌려준 것으로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깊은 사죄의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