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차 북미 정상회담 임박

폼페이오·김영철 주말 회동

2차 미·북 정상회담 일정과 장소가 이번 주말 발표되고, 곧바로 스웨덴에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회담이 개최될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 간 고위급 회담은 17~18일 워싱턴에서, 실무 접촉은 20일을 전후해 스웨덴에서 열릴 것으로 전해졌다.

CNN은 15일 2명의 미국 소식통을 인용해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17일 워싱턴에서 밤을 보내고 18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만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영철은 17일 오후 6시 25분 베이징발 워싱턴행 유나이티드 에어라인 UA808 항공편을 예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워싱턴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김영철은 도착 후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과 만찬에 이어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등이 참석하는 고위급 회담을 하고, 상황에 따라 백악관에 가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철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북한 김정은에게 ‘2차 정상회담을 다음 달 중순 태국 방콕이나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하자’고 보낸 편지의 답장을 가지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김영철이 18일 김정은의 답장을 폼페이오나 백악관에 전달하면 한국 시각으로 19일 새벽쯤 정상회담 날짜와 장소가 발표될 수도 있다. 고위급 회담을 마치고 출발하는 비건 대표의 일정을 감안하면 최선희와의 실무회담은 20일 전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미국 국방부는 17일 북한 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북한과 평화로 향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이 이제 존재하긴 하지만, 북한의 미사일 능력은 특별한 위협”이라고 밝혔다. 미 국방부는 이날 발간한 ‘2019 미사일 방어 검토보고서’(MDR)에서 북한 미사일 위협에 대해 이같이 평가하고 “미국은 경계 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베트남 정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베트남 국빈 방문을 준비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17일 두 명의 베트남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