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2018년 미국 개정세법’ 정기포럼

한사원, 손헌수 회계사 초청

한인사회연구원(회장 이진만)과 시카고 총영사관은 지난 30일 한인문화회관에서 ‘2018년 미국 개정세법’을 주제로 정기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이진만 회장을 비롯해 민주평통 정종하 회장, 이종국 총영사를 비롯해 한인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진만 회장은 “이번에 바뀐 세율 체계와 공제 항목의 변동사항은 납세자가 꼭 알고 있어야 한다. 그래서 시카고 한인 세금전문가를 모시고 정기포럼을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종국 총영사는 “50주년을 맞이한 주 시카고 총영사관은 트럼프 행정부의 최근 세제개혁 내용에 관한 안내자료를 한사원과 공동으로 발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정기포럼에서 세금전문가 손헌수 회계사가 개인소득세, 법인세 변동사항, 증여세와 상속세 등 한인들의 경제활동과 세금보고준비에 도움이 될만한 내용을 중점적으로 발표했다. 손 회계사는 “한인들이 이해하기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알기 쉬운 2018년 미국 개정세법 요약’ 책자를 발간했다”며 “올해부터 적용되는 조세제도를 정확하게 이해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7년도까지 15%의 세율을 적용받던 소득구간의 납세자는 올해부터 대략 12%세율을 적용받게 된다. 또한 28%의 세율을 적용받던 납세자는 올해부터 24 달러의 세율을 적용 받는다. 평균 3%에서 4%가량 세율이 낮아졌다. 새로운 세법은 2019년에 보고하는 2018년 소득세 보고부터 영향을 미치게 된다. 중요한 점은 새로 바뀌는 세법 중 개인소득세법은 대부분 2025년까지만 유효하다.

사업가 이남수 씨는 “신문에서 접한 내용을 직접 강연으로 들으니 더 와닿았다. 개인사업을 하고 있어 순이익의 20% 세금감면에 대한 내용이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참석자 이은희 씨는 “실생활에 필요한 세법, 상속에 관해 모르던 사실을 전문가가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줘서 좋았고 배운 내용을 잘 활용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알기 쉬운 2018년 미국 개정 세법 요약’ 책자는 오는 15일부터 한인사회연구원과 시카고한인회 등에서 배포되며 연구자료는 한사원 웹사이트(www.hansainstitute.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동엽 기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