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아버지날을 보내며

나의 아버지와 두 자식의 아버지인 나의 입장을 생각해 보았다. 사람은 누구나 부모를 선택할 수가 없으며 자식도 임의로 선택할 수가 없다. 우리는 모두 주어진 부모와 태어난 자식들을 선택의 여지없이 받아 들이고 그들과 삶의 여정을 함께한다. 자식이 태어났을 때의 기쁨과 그 자식이 살아갈 삶에 스스로 이루지 못한 꿈과 희망을 걸어보는 것은 인간의 원초적인 본능일 것이다. 자식이 성장해 Read More…

연예

박보검 측 “송중기·송혜교 이혼 루머 황당, 법적대응 한다”

배우 박보검이 배우 송중기 송혜교 이혼과 관련한 루머에 대해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박보검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7일 오후 MBN스타에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보검이 (송혜교와) 마지막 작품을 같이 했기 때문에 함께 이슈가 되는 상황인 것 같지만, 사실무근이고 루머 자체가 황당하다.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송중기는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광장 박재현 변호사를 통해 송혜교를 상대로 Read More…

연예

송중기·송혜교, 올해 초 최측근에 미리 이혼 암시

“눈물로 고민..지라시NO”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가 이혼을 발표한 가운데 최측근이 안타까움을 표했다. 송중기, 송혜교와 가깝게 지내온 한 패션 관계자는 27일 OSEN에 “두 사람의 이혼은 올해 초부터 깊은 고민을 해왔다. 이를 아는 지인들은 최대한 서로에 대한 언급을 피했으나, 이혼을 암시하는 이야기를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송중기, 송혜교 모두 이혼결정이 결코 쉽지는 않았다. 고민을 털어놓다가 많이 울기도 했다”라며 “작품활동, Read More…

연예

구하라, 日 복귀 무대에서 방송사고…의연하게 대처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일본 복귀 무대에서 방송사고가 났다. 하지만 의연한 대처로 박수를 받았다. 구하라는 26일 일본 TV도쿄 ‘테레토 음악제 2019’에 출연했다. 이날 무대는 구하라의 복귀 신호탄이다. 최근 일본 소속사 프로덕션 오기와 전속계약을 맺은 구하라는 이 무대를 통해 본격적인 활동을 재개했다. ‘테레토 음악제 2019’는 TV도쿄에서 2014년부터 방송된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에는 킨키키즈, 브이식스, 칸쟈니8, AKB48 등이 Read More…

스포츠

트럼프, 여자축구대표‘백악관 초청’놓고주장 라피노와 설전

“트럼프의 백악관 초청거부” 트럼프 정책에 반대한다. 나는 걸어 다니는 항의자다.”(라피노 미국여자축구대표팀 주장) “우승하든 못하든 여자축구대표팀을 백악관에 초청할 것이다.”(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8강에 오른 미국팀의 주장 메건 라피노와 설전을 벌였다. 발단은 라피노가 최근 <에이트 바이 에이트>라는 축구잡지와 한 발언이 잡지사 트윗을 통해 알려진 것. 그는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백악관의 초청 가능성이 나오자, Read More…

스포츠

11경기째 승리가 없다

부진 계속되는 컵스 다르빗슈 다르빗슈 유가 또 승리를 챙기는데 실패했다. 이전까지는 승패와 관련이 없었지만 이번에는 패전 투수가 됐다. 다르빗슈는 최근 11경기에서 승리를 얻지 못했다. 다르빗슈는 26일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홈경기에 선발등판, 5이닝 5피안타(2피홈런) 2볼넷 8탈삼진 5실점을 기록했다. 앞선 등판이었던 지난 22일 뉴욕 메츠전에서 6이닝 4실점으로 막았지만, 6회 마이클 콘포토에게 동점 솔로포를 맞아 승리를 놓친 Read More…

국제 사회

미 서부서 집단소송

“고문같은 이민아동 구금 당장 중단하라” 미국 서부에서 활동하는 변호사, 소아과 의사, 통역사 등 수십 명이 미국과 멕시코 국경지대의 비인도적 환경에서 이민자 아동을 구금하지 못하도록 금지명령을 내려달라고 법원에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다. 27일 미 일간 LA타임스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 연방지방법원에 제출된 소장에서 변호사들은 텍사스 주 국경지대 구금시설에 수용된 이민자 아동들이 개탄스러운 상황에서 생활하고 있으며, 이는 망명을 요구하는 Read More…

정치

매디간 의장 측근 FBI 수사

연루 가능성에 촉각 마이클 매디간 주하원의장 전 측근에 대한 연방수사당국의 수사망이 좁혀진 것으로 됐다. 케빈 퀸은 마이클 매디간 전하원의장의 선거 캠페인에서 일했던 측근으로 지난해 성추행 혐의로 해고됐다. 지난 5월에 연방수사국(FBI)이 퀸의 자택을 급습해 관련 자료를 압수했다. FBI는 퀸의 컴퓨터와 디지털 기기를 주로 압수해 간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까지 퀸에 대한 기소와 매디간 하원의장과의 연루는 확인되지 않았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