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 대권출정 샌더스

첫 대중집회에 1만2천여 명 운집

버니 샌더스 미국 연방상원의원(77·무소속·버몬트)이 2020 대선 출마를 공식화한 지 12일만에 시카고에서 처음 개최한 대규모 집회에 1만2천여 인파가 운집했다. 2016 대선 민주당 경선판을 달궜던 ‘버니 열풍’의 불씨가 꺼지지 않았음을 입증한 셈이다.

4일 시카고 언론과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전날 밤 7시 시카고 관광명소 ‘네이비피어’에서 시작된 샌더스 유세 현장에 미 중서부의 열성 지지자들이 모여들었다. AP통신은 참석자 수를 1만2천500명으로 추산했다. 청중의 환대를 받으며 단상에 오른 샌더스는 “우리는 3년 전 시작한 정치혁명을 완수하기 위해 오늘 이 자리에 모였다”고 말해 더 큰 환호를 샀다. 그는 “최종 목표는 민주당 경선 승리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꺾는 일도 아닌, 미국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적 사회주의자’를 자처하는 샌더스는 “우리가 뜻을 모을 때 1% 특권층만이 아닌 모두를 위한 국가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며 월가·대형 보험사·제약사·정유사·군수업체·교도소 산업 등에 대한 개혁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인종주의·성차별·외국인 혐오·동성애 혐오·종교적 편협성 등으로부터 자유로운 나라, 정의가 구현되는 사회를 만들어가겠다”면서 정부 주도의 전국민 단일 건강보험 제도·연방 최저임금 15달러 실현·저소득층 주택건설·공립대학 무상교육·사회보장 확대, 포괄적 이민개혁도 다짐했다. 샌더스는 1960년대 시카고대학 재학 시절, 흑백분리 반대 운동에 투신했던 경험을 소개하면서 당시 형성된 세계관이 정치철학의 밑바탕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진정한 변화는 ‘위에서부터 아래로’가 아닌 ‘아래서부터 위로 이뤄질 때’ 가능하다는 사실을 그때 깨달았다”고 밝혀 박수갈채를 받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