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2021 백상예술대상’ 유재석X이준익 대상

서예지, 인기상 수상했지만 불참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은 유재석이 ‘백상예술대상’에서 TV부문 대상을 거머쥐었다. 영화부문에서는 ‘자산어보’ 이준익 감독이 대상에 호명되며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JTBC ‘괴물’은 작품상부터 남자 최우수연기상, 극본상까지 수상하며 3관왕을 차지했다.

13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년 제57회 백상에술대상’에는 방송인 신동엽과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진행을 맡았으며, JTBC·JTBC2·JTBC4·틱톡에서 생중계됐다.
대상의 영예는 유재석, 이준익 감독에게 돌아갔다. 유재석은 “조금 놀랐다. 너무나 큰 상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작년에 큰 상을 받으면서 7년 후에 뵙겠다고 했는데, 1년 만에 염치 없이 받게 되서 뭐라고 감사 인사를 전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재석은 “요즘 저를 진행자, MC라고 많이 이야기 하는데 나는 공채 개그맨이다. 앞으로는 좀 더 희극인으로서 많은 웃음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준익 감독은 “사극 영화 한편을 만들려면 돈이 많이 든다. ‘자산어보’ 시나리오가 나왔을 때 상업적이지 못하기에 흥행에 자신이 없었다. 영화로 만들기 위해선 제작비를 줄여야 했고, 그과정에서 많은 분야의 사람들이 헌신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적지 않은 분량임에도 우정 출연 해준 많은 배우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비록 흥행에 큰 성공은 하지 못했지만, 이 상을 받음으로 인정받은 것 같다. 감사하다”며 고(故) 이춘연 씨네2000 대표의 명복을 빈 뒤 소감을 마쳤다.
이춘연 대표는 지난 11일 오후 서울 방배동 자택 현관에서 쓰러진 후 서울 보라매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세상을 떠났다. 향년 70세. 집에 도착해 심장마비로 쓰러진 이 대표를 가족들이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우수연기상은 그야말로 쟁쟁한 후보들의 접전이었다. 그 결과 TV부문에서는 신하균, 김소연, 영화부문에서는 유아인, 전종서가 수상자에 이름 올렸다.

김소연은 눈물을 삼키며 “이 상을 받아도 되는지 모르겠다. 작가님 감독님께 큰 감사를 드린다. 남편 이상우 씨와 가족들에게 영광을 돌리겠다”고 말했다. 유아인은 “수상 자체를 마음껏 기뻐하기는 힘든 날인 것 같아 표현이 조금 어렵다”며 이춘연 대표의 부고 소식을 언급했다. TV부문 예능상에는 이승기, 장도연이 수상자로 호명됐다. 이승기는 “유재석, 신동엽 선배님들과 후보가 된 것만으로도 기뻤다. 상까지 주니 부담이 많이 된다”며 “문득 문득 머리가 앞설 때가 있다. 가슴이 앞설 수 있도록 늘 배우는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장도연은 윤여정의 오스카 소감을 빌러 “제가 다른 후보들 보다 조금 더 운이 있었던 것 같다”고 센스있게 말했다.
예능상 시상자로 나선 박나래의 ‘성희롱 논란’ 언급도 있었다. 신동엽은 박나래에게 “살이 많이 빠졌다. 맘고생 다이어트 했나. 고생이 많았다”고 간접적으로 말했고, 이에 박나래는 “진땀난다”고 답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