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3골로 논란 잠재운 황의조

“이제 첫 경기했을 뿐”

해트트릭으로 ‘인맥 발탁’ 논란을 잠재운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이제 첫 경기를 했을 뿐이다”고 담담한 입장을 전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9시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잘락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황의조의 해트트릭 활약을 앞세워 6-0 대승을 거뒀다. 황의조는 손흥민(토트넘), 조현우(대구)와 함께 와일드카드(24세 이상 선수)로 김학범호에 승선했다. 그러나 지난달 명단이 발표되고 일부에서 성남FC 시절 김학범 감독과의 사제 인연을 언급하며 ‘인맥 때문에 선발한 것 아니겠느냐’는 논란이 일었다. 김 감독이 “유럽에서 뛰는 공격수들의 합류 시기가 불투명해 조별리그를 책임질 공격자원이 필요하다”는 납득할 만한 이유를 댔지만 비난의 수위는 더 거세졌다.
황의조가 매서운 골 결정력을 앞세워 부담감과 논란을 잠재운 것이다. 황의조는 “선수들이 무실점으로 경기를 잘 끝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 이제 첫 경기이기 때문에 다시 잘 다듬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했다. 논란에 대해선 “이제 첫 경기를 했다. 골을 기록했지만 이제 시작이다”며 “앞으로 많은 경기가 있다. 남은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선수들을 잘 이끌어야 하는 위치에서 동료들과 많은 이야기를 하려고 노력했다. 선수들 모두 잘 하려고 했다. 하고자하는 의지가 있어서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고 더했다. 해트트릭을 완성한 순간의 심정에 대해선 “3번째 골이 들어가서 마음이 편해졌고 팀 전체적으로 여유를 가질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김학범호는 하루를 쉬고 17일 같은 장소에서 말레이시아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