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3차 북미회담 희망 심었다”

한.미 정상, 완전한 비핵화 끝날 때까지 공조 약속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리라는 희망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3차 북미정상회담도 있을 수 있다”고 하면서도 “단계적 절차를 밟아야 한다. 서둘러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하노이 핵 담판 이후 교착 상태로 접어든 북미 간 핵 협상의 돌파구를 모색하기 위한 논의를 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해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도 결코 실망할 일이 아니라 더 큰 합의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점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에 계속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신뢰를 표명해주고 북한이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주신 것을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적 상태, 비핵화의 목적에 대해 완벽하게 동일한 생각 갖고 있다”며 “빛 샐 틈 없는 공조로, 완전한 비핵화가 끝날 때까지 공조할 것이라는 점을 약속드린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국민들은 북한의 핵 문제도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로 반드시 해결해낼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며 북미대화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나와 김 위원장의 관계는 매우 좋다. 김 위원장은 제가 진심으로 존경하는 분이며, 이런 좋은 관계를 유지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미국과 북한과의 관계에서 큰 진전이 있었고, 이제 시간이 흐르며 아주 놀라운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북한 주민에게 행운을 빈다. 오바마 행정부에 비해서도 훨씬 나은 대북관계를 보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대화하기 바란다”라고도 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북미정상회담도 있을 수 있나’라는 물음에 “있을 수 있다”면서도 “단계적 절차를 밟아야 한다. 서둘러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남북미 회담을 할 계획도 있느냐’는 물음에 “그럴 수 있다”면서도 “전적으로 김 위원장에게 달린 것”이라고 답했다.

‘비핵화가 될 때까지 계속 제재를 유지하느냐’는 물음에는 “계속해서 대북제재는 유지될 것이다. 현 수준의 제재는 계속 유지돼야 하며, 적정 수준의 제재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재를 지금보다 더 높은 수준으로 이행할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더 강력한 제재를 부과할 수도 있지만, 지금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