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3.1운동 100주년 삼일절 기념식

“선조의 애국정신으로 미래 향해 나아가자”

기념 공연 1,2,3에 유튜브 영상공모 시상도

3.1운동 100주년 삼일절 기념식이 시카고 한인회(회장 서이탁)주최로 지난 1일 노스부룩 힐튼 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 리셉션이 시작되었고 6시 30분부터 시카고 지역 교회 협의회 주관으로 1백주년 기념예배가 열렸으며, 오후 7시에 삼일절 1백주년 기념식이 본격 거행되었다.

재미 시카고 해병대 전우회 기수단의 입장과 국민의례로 시작한 이날, 시카고 어머니합창단과 아버지 합창단이 함께 부른 애국가 제창과 자유총연맹 시카고지부 고찬열 지부장의 독립 선언문 낭독이 있었다. 700여 명이 참석한 이날, 리틀올 코리아의 ‘아름다운 나라’와 부채춤 등에 이어 삼일절 1백주년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이종국 총영사가 대독했다. 이 총영사는 “앞으로의 100년은 국민의 성장, 국가의 성장이 될 것을 믿는다”고 대언했다. 서이탁 회장은 “선조의 애국정신을 계승하고 동포사회 결집과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2부 기념 공연에는 점프 합창단과 KAYO 한미 유스 오케스트라의’고향의 봄’ 등에 이어 해병대 전우회와 세종문회회, 구광자, 리디아 최 등 커뮤니티 봉사상 시상식과 역사 의식과 창의성에 중점을 둔 유튜브 영상 공모전 시상식도 이어졌다.

특히 진안순 한미 우호네트워크 회장이 애국애족상을, 명계웅 시카고 문인회 창립, 초대회장이 민족상을, 시카고 한인 제일 연합 감리교회가 공로상을 각각 수상했다. 교회협 예배에 이어 합창에 편중된 이날 프로그램은 ‘기념 공연 1, 2, 3’으로 구분되어 진행되어 총 3시간이나 걸렸다. “인원 동원에는 효과가 있었겠지만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참석자의 40%가 자리를 뜨는 등 진정성있는 3.1절 행사에는 미치지 못했다”고 참석자들은 일갈했다. 특히 이날 만세삼창을 선창한 장영준 전 한인회장은 주최측의 당부에도 불구, ‘삼일절 만세!’에 이어 ‘시카고 한인회 만세!’, ‘서이탁 회장 만세!’를 외쳐 무심결에 만세 삼창을 따라하던 좌중을 갑자기 웃게 한 망언으로 지탄을 받기도 했다. 그는 1년 반전인 2017년 8.15 행사 때에도 ‘대한민국 만세!’에 이어 ‘서이탁 만세!’를 외친 장본인으로 알려져 일부 참석자들의 분노를 일으키기도 했다.
김영 기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