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55만불 상당 짝퉁 반입하려다 적발

오헤어공항서 당국에 체포

시카고 오헤어공항에서 50만달러 상당의 짝퉁 모조품을 반입하려던 두 명의 남성이 검거됐다. 국경세관단속국(CBP)에 따르면 미네소타주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두 명의 남성은 지난 3월31일 오헤어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들은 터키에서 출발해 시카고로 들어오려고 했다. 세관에서 신고할 물품이 있냐는 질문이 처음에는 없다고 했지만 추가 검사에서 2천달러 상당의 선물이 있다고 대답했다. 이에 CBP가 정밀조사에 들어가자 7개의 대형 가방에서 약 550개의 물품들이 쏟아져 나왔다. 소매가격으로 따지면 55만달러가 넘는 규모다. 가방에서 나온 물품들은 샤넬, 루이비통, 구찌, 베르사체, 버버리, 나이키, 아디다스 등의 상표를 달고 있었다. 하지만 모두 가짜 모조품인 것으로 확인됐다. 구두와 핸드백, 의류, 지갑, 벨트, 자켓, 향수, 선글라스, 드레스, 모자, 운동화 등으로 다양한 물품을 갖추고 있었다. CBP는 곧 국토안보국과 쿡카운티 검찰에 연락해 이들을 기소했으며 샤넬과 루이비통사 관계자도 모조품임을 확인했다. 이 둘에 대한 재판은 진행 중이다.

CBP는 “모조품 밀수는 국내 경제와 일자리에 큰 위협이 되고 있으며 좌시할 수 없는 범죄다. 밀수범들은 국내 경제를 해치는 범죄를 저질렀기 때문에 법에 따라 처벌을 받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밀수품이 국내에서 팔릴 수 없도록 관련 기관과 함께 철저하게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모조품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는 연간 2000억에서 2500억달러에 달하며 75만개의 일자리를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