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6년만의 서울 공연 갖는 가수 이장희

“우리 셋은 ‘50년 知音’… 탁 하고 치면 척 하고 받죠”

“결국 탁 하고 치면 척 하고 받는 음(音)의 대화였던 것 같아요. 우리 셋을 50년 동안 묶어준 비결요. 말로는 할 수 없는 아름다운 교류였지요.”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서 13일 만난 가수 이장희(72)가 양옆에 앉은 지음(知音) 둘의 팔을 움켜쥐며 껄껄껄 웃었다. 50년 가까이 친구 사이로 지내온 기타리스트 강근식(73), 베이시스트 조원익(72)이 멋쩍은 듯 미소를 지었다.

‘그건 너’ ‘한 잔의 추억’ ‘나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로 이름난 이장희가 다음 달 8, 9일 서울 강남구 LG아트센터에서 공연한다. 이장희가 서울에서 단독 공연을 여는 것은 6년 만이다. 1975년 대마초 파동 후 미국에서 ‘라디오코리아’ 등 방송 사업을 하다가 2004년 귀국해 줄곧 울릉도에 정착해 살았기 때문이다.

세 사람은 지난해부터 ‘울릉천국 아트센터’에서 종종 뭉쳐 공연을 했다. 이 공연장은 이 씨의 부지 기부와 경북도의 기획으로 만든 공간이다. 조원익은 “10년 전쯤 ‘차비는 내가 줄 테니 한 번 놀러오라’는 장희의 얘기에 울릉도에 왔다가 반해서 함께 눌러앉게 됐다”고 말했다.
이장희가 대중가수로 빛을 발한 시기는 1972년부터 딱 3년간이었다. ‘동아방송’의 DJ로 활약하는 한편으로 오리엔트프로덕션 전속 밴드인 ‘동방의 빛’ 멤버로서 강근식, 조원익과 함께 수많은 가수의 음반 녹음도 도왔다. 강근식과 조원익은 ‘동방의 빛’을 이어가며 송창식, 조동진, 김민기 등의 초기 음반 제작에 참여했다.

영화 ‘별들의 고향’ 사운드트랙은 세 사람의 기념비적 작업이다.
‘나 그대에게…’와 ‘한 잔의 추억’, 윤시내의 ‘난 열아홉 살이에요’를 담았고 사이키델릭 록 성향의 파격적인 연주곡들도 실었다. 한국 최초의 본격적인 OST 음반으로 평가받는다.

20대의 혈기와 의문은 ‘그건 너, 바로 너 때문이야!’ ‘마시자, 마셔버리자!’ 하는 포효의 노래로 세상에 뿜어냈다. 이제는 어느덧 황혼을 즐기는 나이가 됐다.

“울릉도의 붉은 황혼을 바라보면 아름답고 안온하면서도 쓸쓸하지요. 20대 때 직설적인 노래를 쏟아냈듯 이제는 황혼의 마음을 담은 노래를 만들고 싶습니다.”(이장희)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