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AMC 주가 98% 폭등 마감

여름 유가 배럴당 80 달러 돌파 예상

뉴욕증시가 관망세 속 소폭 상승세를 유지한 가운데 AMC의 주가가 98% 폭등 마감했다.
2일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5.07포인트(0.073%) 상승한 3만4,600.38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6.08포인트(0.14%) 오른 4,208.12를, 나스닥도 19.85포인트(0.14%) 상승하며 1만3,756,33에 마감했다.
이날(2일) 시장은 유가 상승에 에너지 관련주가 강세를 보인 가운데 AMC의 이상 급등 현상에 주목했다.
전날1일 국제유가 상승과 경기회복 기대감에 옥시덴탈(2.67%) 등 에너지 관련주가 강세를 보였다. 반면 테슬라(-3.01%), 마이크로소프트(-0.04%), 알파벳(-0.44%), 줌(-0.19%) 등 일부 기술주는 약세 마감했다.
미국 영화관 운영업체 AMC의 주가 이상 급등현상이 이어졌다. 이날 뉴욕거래소에서 AMC의 주가는 전일 대비 95.22% 오르며 62.55달러에 마감했다. AMC 주가는 장중 한 때 72.66달러까지 올랐고, 거래량이 평소대비 7배 증가하는 등 극심한 변동성을 보이며 수차례 거래가 중지되기도 했다.
4일 5월 고용통계 발표를 앞두고 관망 분위기도 퍼졌다. 시장에선 고용자 수 증가를 예상하고 있지만 양적완화 축소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에 적극적인 거래를 억제됐다.
5월 이용금액이 증대한 신용카드주 비자와 견조하게 움직였다. 국제 원유선물 가격이 뛰면서 셰브론 등 석유 메이저주도 강세를 나타냈다.
반면 최근 상승세를 타온 종목은 단기이익 확정 매물이 출회하면서 반락했다. 화학주 다우와 기계주 하니웰 인터내셔널은 떨어졌다.
올 들어 약 3,100%의 상승을 보인 AMC는 제 2의 ‘게임스톱(GME)’ 사태로 불리며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월가 전문가들은 ‘시장이 크게 망가진 상태’라 지적하며 경고에 나섰다.
한편 2일 미국 CNBC는 원유 수요가 급증하면서 다가오는 여름 유가가 일시적으로 배럴당 80달러를 돌파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국제유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경제 활동 재개에 따라 이미 연초 대비 40% 올랐다. 앞으로 미국에서 여행과 상품 운송이 활발해지면 유가 상승 압력이 더 커질 전망이다.
미 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무연 휘발유는 이날 갤런당 평균 3.04달러로 1년 전보다 50% 넘게 상승했다.
국제 원유 기준치인 8월물 브렌트유는 지난해 1월8일 이후 최고치인 71.48달러까지 올랐으며 1.6%오른 71.35달러에 마감했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 7월물은 1.6% 상승한 68.83달러에 마감, 2018년 10월22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