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SD 김하성, 시속 152㎞ 직구 공략해 3루타

샌디에이고, 연장 10회 승부 끝에 2-1 승리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3루타를 때려내며 연속 경기 안타를 이어갔다.

김하성은 26일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경기에 8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2경기 연속 안타를 생산한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11로 조금 올랐다.
2회와 5회 모두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김하성은 1-1로 맞선 7회 세 번째 타석에서 침묵을 깼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밀워키 브래드 박스버거를 상대한 김하성은 2볼-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94.3마일(약 152㎞)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쳤다. 타구는 중견수의 키를 훌쩍 넘어갔고, 김하성은 거침없이 내달려 3루에 안착했다.
지난 24일 시애틀 매리너스전에 이어 3경기 만에 나온 시즌 두 번째 3루타다.
후속타의 불발로 홈은 밟지 못했다.
연장 10회 무사 1루에서는 2루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연장 승부 끝에 밀워키를 2-1로 눌렀다.
1-1로 맞선 연장 10회 무사 2루에서 샌디에이고 빅터 카라티니가 우중간 적시타로 결승타를 뽑았다.
9연승을 달리다 지난 25일 밀워키전에서 패하며 제동이 걸렸던 샌디에이고는 이날 승리로 2연승을 이어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