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치

개성 판문역에 서울과 평양, 도로 표지판 생겼다

남북은 26일 개성 판문역에서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을 위한 착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착공식은 남북 고위급 인사들을 포함해 각기 100여 명씩 참석하는 대규모 행사로 치러졌다. 우리 측 김현미 장관은 이날 착공사에서 ”철도·도로를 통해 사람과 물자가 오가고 다양한 분야의 교류협력을 촉진해 동북아 상생번영의 대동맥은 물론 우리의 경제 지평을 대륙으로 넓혀줄 것”이라고 밝혔다.특히 ”우리 기업은 유라시아 횡단철도와 아시안 하이웨이를 통해 운송기간을 단축하고 물류비용을 절감해 세계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높이고 이를 통해 얻은 경제적 편익은 남과 북이 함께 향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측 김윤혁 부상 역시 착공사를 통해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동북아·유라시아의 공동번영, 나아가 전 세계 공동번영을 적극 추동하는 역사적인 시간”이라며 ”최상의 북남·철도 도로 건설의 기적을 안아오는 그날을 앞당기기 위해 힘차게 달려 나가자는 것을 호소한다”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