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회

“구명조끼 달라니 총 겨눠 위협”

터키 에게해 연안에서 난민 오열

터키 에게해 연안에서 9일 9명이 숨진 난민 보트 전복사고로 한 가장이 아내와 자녀 셋을 한꺼번에 잃은 것으로 확인돼 안타까움을 더했다. 터키 해안경비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30분께 이라크인 12명과 시리아인 1명을 태운 소형 고무보트가 아이든 주 휴양지 쿠샤다스 인근 에게해 해상에서 전복돼 9명이 목숨을 잃고 4명이 구조됐다.
사망자 가운데 7명이 어린이고 2명은 여성이다. 생존자인 이라크 출신 오네르 라하드와 어린 아들은 이날 오후 시신이 안치된 쿠샤다스의 한 병원에서 부둥켜안고 하염없이 눈물을 쏟았다. 라하드 가족 중에는 라하드와 4세 아들만 살아남았다.

라하드 일가와 다른 이라크 가족 등 이주민(난민) 일행은 자정께 밀입국 브로커들과 만났다. 에게해를 건너 그리스까지 타고 갈 배가 작고 낡은 고무보트라는 사실을 알게 된 일행은 항해를 거부하려 했다. 라하드는 “내가 구명조끼라도 필요하다고 했더니 그들은 ‘안 돼. 그냥 타. 안 그러면 죽이겠다’고 위협했다”고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에 말했다. 시리아인 3명 등 밀입국 브로커 일당은 주선 비용으로 가족 당 3천달러를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라하드는 쿠샤다스 국립병원 앞에 나란히 놓인 관을 가리키며 “이제 다 끝났다”고 오열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