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은숙 언어’ 에 당황한 이병헌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오는 7월 7일 오후 9시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 지금껏 접하지 못했던 구한말 조선을 담아내면서 역대급 ‘레전드’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무엇보다 9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하는 ‘연기의 신’ 이병헌은 노비였던 신분을 박차고 미국으로 건너가 검은 머리의 미국인으로 살게 된, 미 해병대 대위 유진 초이(Eugene Choi) 역을, 데뷔 이후 처음으로 드라마에 도전하는 김태리는 청초한 외모와 달리 강인한 속내를 지닌 조선 최고 명문가의 ‘애기씨’, 사대부 영애 고애신 역을 맡아 안방극장 점령을 예고하고 있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들은 “김은숙 작가, 이응복 감독의 드라마라는 이야기에 안 할 이유가 없었다”라고 입을 모았다. 이병헌, 김태리, 유연석, 김민정, 변요한 등 현재 브라운관과 스크린에서 가장 뜨거운 배우들을 한데 모은 힘 역시 작가와 PD의 힘이었던 것이다.

김은숙 작가는 <파리의 연인> <시크릿가든> <태양의 후예> 등 흥행 불패 신화를 이어온 대표적인 스타 작가 중 하나다. 로맨스 장르에 특화된 김 작가의 작품은 특유의 대사와 감수성으로 화제와 논란의 중심에 서곤 했다.

이에 대해 이병헌은 “처음에는 낯설고 익숙하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지만, ‘김은숙의 언어’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