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노동착취’ 논란 아마존

시간당 최저임금 15달러로 인상

꿈의 시가총액으로 불리는 시총 ‘1조 달러’를 달성했지만 창고 근로자 등에 대한 노동착취 논란이 제기된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시간당 최저임금을 15달러로 인상하기로 했다.

2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아마존은 오는 11월 1일부터 최저임금 인상이 적용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미국에서 종사 중인 현 25만 명의 근로자들과 10만 명의 계절적 임시직이 최저임금 인상 대상이다. 아마존 근로자들의 최저임금은 그동안 근무지가 어디냐 등에 따라 차별적으로 적용돼온 것으로 전해졌다.

WSJ은 미 네브래스카 주 오마하 창고에서 일하는 정규직 근로자의 시간당 최저임금은 12.25달러에 시작하는 반면 위스콘신 주의 매디슨에서 비슷한 일을 하는 근로자는 11.0달러가 출발점이라고 전했다. 또 소비자 관련 서비스 재택근무를 하는 파트타임 근로자들의 최저임금은 10달러에서 시작한다.

경쟁기업들도 최저임금 인상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 것으로 보인다. 아마존은 또 10여 년 전에 설정된 현재의 시간당 7.25달러의 연방 최저임금을 인상하기 위해 미 의회에 대한 로비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마존은 또 다음달 1일부터 영국에서도 3만7천 명의 정규직 및 임시직에 대한 최저임금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