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링컨 토잉사 폐업 위기

일리노이 주 최대 토잉 회사인 링컨 토잉사가 폐업 위기에 놓여있다.

ICC(일리노이 상업원회: Illinois Commerce Commission)가 링컨 토잉사의 불법적인 토잉 서비스에 대해 주 면허 취소를 요구하고 이에 치열한 공방이 이루어 지고 있다. 사업 허가를 위한 주 면허에 관한 결정은 몇 주 내에 결론이 날 예정이다.
링컨 토잉사가 불법적으로 차를 토잉했다는 청원이 쇄도해 일리노이 주는 2016년 2월 링컨 토잉사를 조사하기 시작했다.
ICC 경찰 부서는 2015년 7월부터 2016년 3월까지 8개월 동안 위반 사항에 관해 링컨 토잉사에 180건의 소환장을 발부해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