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대통령 신년사

“경제성과 체감이 목표”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발표한 신년사를 통해 “국민의 뜻과 요구를 나침반으로 삼아 국민들께서 삶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2019 신년 기자회견을 앞두고 기자회견문을 발표했다.
이날 신년 기자회견 모두발언을 두고 여야의 평가가 엇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지만, 보수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비판에 주안점을 뒀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경제와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제 중심, 민생 중심의 회견이었다”며 “‘사람 중심 경제’, ‘혁신적 포용국가’를 기치로 ‘다 함께 잘 사는 경제’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잘 드러난 신념의 다짐”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함께 이룬 경제적 성과가 재벌 대기업과 소수의 고소득층에 집중돼 부의 양극화와 불평등이 극심해졌다는 대통령의 경제 진단에 뜻을 함께 한다”며 “이는 우리가 국가적 명운을 걸고 사람 중심의 경제, 공정경제, 혁신성장으로 경제기조를 전환해야만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