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미-러 첫 정상회담, 내달 16일 헬싱키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내달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정상회담을 열기로 했다고 백악관과 크렘린궁이 28일 발표했다. 크렘린궁은 이날 “합의에 따라 7월 16일 헬싱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열린다”고 전하면서 “회담에선 미·러 양국 관계 발전의 현 상황 및 전망과 국제 현안들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백악관도 성명을 통해 미·러 정상이 7월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회담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두 정상은 미국과 러시아간 관계 및 다양한 국가안보 이슈들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 현안으론 한반도 비핵화 협상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러 양국 정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지난해 1월 이후 다자회담 등을 통해 몇 차례 짧은 접촉을 한 적은 있지만, 별도의 공식회담은 한 번도 하지 않았다. 헬싱키 회담은 트럼프와 푸틴 대통령의 첫 별도 정상회담이 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