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미 TV, 넷플릭스 점유율 1위

미국 TV 시청자들이 넷플릭스를 가장 즐겨 사용하고 있다는 설문조사가 나왔다.
4일 포브스에 따르면 리서치회사 코언이 지난 2∼5월 미국 내 시청자 2,500명을 상대로 TV 시청 방식을 조사한 결과 ‘TV에서 비디오 콘텐츠를 시청하는 데 어떤 플랫폼을 가장 자주 사용하느냐’는 질문에 27.2%가 미국 내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인 넷플릭스라고 답했다.
2위는 기본 케이블 TV로 20.4%, 그다음이 지상파 TV를 뜻하는 브로드캐스트(방송)로 18.1%였다.
이어 유튜브(11.4%), 훌루(5.3%),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4.7%), 프리미엄 케이블(4.6%) 순이었다.

젊은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스트리밍과 방송의 격차가 더 벌어졌다.
18∼34세 응답자는 가장 자주 이용하는 플랫폼으로 넷플릭스를 꼽은 응답이 39.7%에 달했다. 유튜브가 17.0%였고 기본 케이블이 12.6%에 그쳤다.
포브스는 “점점 더 커지는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들이 거물급 방송인과 독점 계약을 하고 콘텐츠를 공급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