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 하원 탈환 공화 상원 수성

2018년 미 중간선거

11·6 미국 중간선거로 민주당은 하원, 공화당은 상원에서 각각 다수당 지위를 사실상 확정했다. AP 통신 집계에 따르면 선거 이튿날인 7일 오후 9시 현재 하원 전체 435석 가운데 민주당이 51.3%에 해당하는 223석을 확보했다. 기존에 과반 의석을 갖고 있던 공화당은 이번 선거에서 전체 의석수의 45.1%에 해당하는 196석을 얻는 데 그쳤다. 아직 17석의 주인은 최종 확정되지 않았다.뉴욕타임스(NYT)도 AP와 동일하게 집계했고, CNN 방송은 민주당과 공화당이 현재까지 223석과 200석을 각각 확보했다고 전했다.

NBC 방송이 예측한 최종 의석 분포는 민주당 230석, 공화당 205석이다. 이로써 민주당은 2010년 중간선거 이후 8년 만에 하원을 장악하게 됐다. 따라서 민주당은 하원에 주어진 예산 편성권과 입법권을 바탕으로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을 비롯한 반(反)이민 정책, ‘오바마케어'(전국민 건강보험제도ㆍACA) 폐지 등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공약 법제화와 이행에 제동을 걸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 개인과 측근, 행정부 각료들에 대한 의회 차원의 조사에도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반면 전체 100석 중 35석을 새로 뽑는 상원 선거에서는 공화당이 승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원-공화, 하원-민주’로 정리된 이번 중간선거는 어느 한쪽에 권력을 몰아주지 않은 결과를 남긴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선거판 전체를 뒤흔들 것으로 예상됐던 ‘블루 웨이브'(민주당 바람)가 기대보다는 약했고, 중간선거를 자신에 대한 ‘신임투표’로 규정하고 ‘상원 수성’에 총력전을 편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선방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ABC 방송과 NYT 등에 따르면 민주당은 23명, 공화당은 26명의 주지사를 각각 확보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화당이 전체 주지사의 과반을 유지했지만, 민주당도 종전보다 7개 주를 더 얻어내는 성과를 거둔 것이다. 위스콘신과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등 북부 공업지대의 전통적인 민주당 강세 주들을 되찾아온 것이 2년 뒤 대선을 향한 낙관적인 기대를 부풀린다는 것이다. 다만 위스콘신 등 3개 주에서의 승리는 오하이오와 플로리다에서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역으로 공화당으로서는 트럼프 대통령 재선의 열쇠가 될 중요 지역들에서 여전한 지지를 확인한 것이 수확이다.

한편, 캘리포니아와 뉴저지에서 각각 하원의원에 도전한 영 김(56·공화) 후보와 앤디 김(36·민주) 후보가 20년 만의 한인 연방의원 탄생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영 김 후보는 과반 득표율을 넘어 당선이 유력한 상황이고, 앤디 김 후보는 99% 개표를 끝낸 가운데 49.8%의 득표율로 공화당 현역 톰 맥아더(48.9%) 후보에 0.9%포인트 차로 앞섰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