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박항서 베트남, 졌지만 잘 싸웠다

일본에 0-1 패배 4강 진출 실패

베트남은 물론 대한민국까지 들썩이게 했던 ‘박항서 매직’이 아쉽게 멈춰섰다. 아시안컵 통산 4회 우승에 빛나는 일본은 역시 저력이 있는 팀이었다.

베트남 선수들은 전반전에는 응누엔 꽁 뿌옹을 앞세워 일본을 몰아붙였으나, 패싱게임이 뛰어난 일본에 후반부터 밀리며 무너졌다. 4강 꿈은 그렇게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8강전부터 도입된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이 승패에 중요한 영향을 미쳤다.
24일 오후(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에서 베트남이 후반 12분 페널티골을 허용하며 일본한테 0-1로 졌다.

일본의 미드필더 도안 리츠(네덜란드 흐로닝언)가 오른쪽 문전으로 파고들다가 수비수에 걸려 넘어졌으나 주심은 휘슬을 불지 않고 그냥 넘어갔다. 그러나 이후 후반 9분 주심의 비디오 판독 신청 결과, 수비수가 오른발로 걷어찬 것으로 드러났고,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도안 리츠는 침착하게 왼발슛으로 골문을 갈랐다.

앞서 일본은 전반 24분 왼쪽 코너킥 뒤 주장 요시다 마야(사우샘프턴)의 헤딩골이 터지며 선제골을 터뜨렸으나, 비디어 판독 결과 헤딩 뒤 공이 그의 오른팔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확인돼노골이 선언됐다.
아시아축구연맹은 이번 아시안컵 8강전부터 공정한 판정을 위해 비디오 판독 시스템을 도입했고, 이날 경기가 첫 적응 케이스였다.
모리야스 하지메(51) 감독이 이끄는 일본은 이날 골키퍼 스이치 곤다(사간 도스)와 최전방 공격수 기타가와 고야(시미즈 S 펄스)만 빼고 선발 9명이 모두 유럽파로 꾸려졌다. 초반에는 베트남 공세에 밀려 몇차례 슛을 허용하는 등 위기를 맞았으나 잘 넘긴 뒤 후반부터 베트남을 몰아붙이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