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반 다이크 전 시카고 경찰관 “유죄”

흑인소년 16발 총격사살

차량 절도 혐의로 신고된 흑인 10대 소년을 16차례 총으로 쏴 숨지게 한 미국 시카고 경찰관에게 유죄 평결이 내려졌다. 5일 시카고 형사법원서 열린 재판에서 배심원단은 전 시카고 경찰관 제이슨 반 다이크(40)에게 부과된 살인 혐의와 16건의 가중폭력 혐의 등에 대해 모두 유죄 평결을 내렸다.

단 인종적 편견에 의한 살해 의도는 없었다고 보고, 1급 살인 혐의 대신 2급 살인 혐의를 적용했다. 반 다이크는 2014년 10월 시카고 남부 트럭 터미널에서 소형 칼을 이용해 차량에 흠집을 내고 절도를 시도한 라쿠안 맥도널드(당시 17세)에게 16발 총격을 가해 사살했다. 법원과 시청 앞에서 반 다이크 처벌을 요구하며 평결을 기다리던 많은 주민은 환호로 결과를 반겼다. 경찰의 공권력 남용 혐의가 유죄 평결을 받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검찰은 전날 최후 의견 진술에서 “소형 칼을 든 10대 용의자에게 16차례 총을 쏴 명중시킨 것을 합리적이거나 필요한 일로 볼 수 없다”며 “현장에 같이 출동한 동료 경찰관들의 반응을 봐도 반 다이크의 총격은 누구도 예상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반 다이크는 직접 증언대에 올라 “생명에 위협을 느껴 방아쇠를 당겼다. 경찰 훈련 과정에서 배운 대로”라며 눈물로 무죄를 호소한 바 있다. 이 사건은 시카고 시가 유가족에게 합의금 500만 달러를 지급했으나 사건 발생 1년여 만에 현장 동영상이 전격 공개돼 전국적 논란과 대규모 시위를 불러일으켰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