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백인 남편이 살해 자백

미국서 21년전 귀국했다던 한인 모자

1998년 사우스캐롤라이나와 노스캐롤라이나에서 발견된 한인 여성 시신과 10세 남자아이 시신의 신원이 21년만에 확인됐다. 이들은 모자 관계였고, 백인 남편이자 아버지에 의해 살해된 것으로 드러났다. 다른 친척들은 이들 모자가 한국으로 돌아간 것으로만 알고 있었다. 워싱턴포스트 지 등은 6일 경찰이 최신 유전자 분석기법을 통해 장기 미제사건을 해결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1998년 5월 13일 SC 주 북쪽의 스파튼버그 카운티에서 아시아 여성의 시신을, 같은 해 9월 25일에는 NC 주 미베인의 고속도로변에서 남자아이의 시신을 발견했다. 여성의 시신에서는 묶였던 흔적이 나왔고, 사인은 호흡 부족이었다.

남자아이의 시신은 백골화가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됐고,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다 작년 말 경찰관 팀 혼이 최신 유전자 분석기법으로 추적, 남자아이의 신원이 1988년 백인 남성과 한국인 여성 조모씨 사이에서 태어난 로버트 바비 아담 휘트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