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병사 평일 일과후 외출 가능

2월1일부터 전면 시행

병사들의 평일 일과 이후 부대 밖 외출 제도가 2월 1일부터 전면 시행된다. 국방부는 31일 “의무복무 중인 병사들이 사회와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확대하고, 작전·훈련준비 등을 위한 충분한 휴식 등을 보장하기 위해 2월 1일부로 평일 일과 후 외출을 전면 시행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작년 8월부터 육·해·공군과 해병대의 13개 부대를 대상으로 평일 일과 후 외출 시범운영을 한 결과, 군사대비태세 유지에 문제가 없는 가운데 소통과 단결, 사기진작, 평일 가족 면회, 개인용무의 적시 해결 등 긍정적 측면이 많음을 확인했다”며 “일각에서 우려한 군 기강 해이 및 부대 임무 수행에서의 문제점은 식별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시범운용 기간 군별 형평성 유지를 위한 개인별 허용기준을 정립했고, 군 기강 위반행위 근절을 위한 제대별 교육을 마쳤다”고 밝혔다.

외출시간은 오후 5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4시간이다. 군사대비 태세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단결 활동, 일가친지 면회, 병원진료, 자기개발 및 개인용무 등의 목적으로 외출할 수 있다. 분·소대 단위 단결 활동의 경우 지휘관 승인 하에 가벼운 음주도 가능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