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치

부시 전대통령 장례식 엄수

“천 개의 불빛 중 가장 밝았다” 애도

지난달 30일 향년 94세로 타계한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장례식이 5일 워싱턴DC의 국립성당에서 엄수됐다. 참석자들은 대통령 재직 당시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과 정상회담을 갖고 동서 화합을 선언해 냉전에 마침표를 찍은 시대의 아이콘이자 정치 명문가인 부시 가문의 수장으로서 미 현대 정치사에 커다란 족적을 남긴 고인을 추모하며 명복을 빌었다. 이번 장례식은 2007년 제럴드 포드 전 대통령 장례식 이후 11년 만에 국장으로 치러졌다.
이날 장례식은 여야 인사가 총출동해 ‘통합’하는 모습을 보인 가운데 차분하게 진행됐다. 고인의 장남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우리에게 그는 천 개의 불빛 중에서 가장 밝은 빛이었다”고 그의 삶에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고인의 유해는 미 정부 관례에 따라 21발의 예포가 울리는 가운데 지난 사흘간 안치됐던 미 의사당에서 국립성당으로 운구됐다. 2차 대전 당시 해군 전투기 조종사로 복무했던 전쟁 영웅이기도 한 고인의 장례식은 흑인 최초로 미국 성공회 주교에 오른 마이클 커리 주교와 부시 전 대통령의 거주지였던 텍사스 주 휴스턴 성공회 신부인 러셀 레벤슨 등이 집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가 “모든 예식이 매우 부시같았다(Bush-like)”는 장례식 후 시신은 메릴랜드 주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이동했으며 ‘스페셜 에어 미션 41’로 이름붙여진 ‘에어포스원’에 실려 장지인 텍사스로 향했다. 고인의 유해는 추도식 후 6일 오후 텍사스 A&M 대학의 조지 H.W. 부시 도서관·기념관 부지에 묻힌 부인과 딸 곁에 안장되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