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북중 외교장관 뉴욕서 회동

“소통·협력 강화 합의”

북한과 중국의 외교장관이 26일 뉴욕에서 만나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는 최근 북한 비핵화 협상과 종전 선언 등이 남북한과 미국 주도로 이뤄지는 가운데 나와 향후 중국의 역할이 주목된다. 27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유엔총회에 참석한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26일 뉴욕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만나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을 다시 한 번 축하하면서 “새 시대에 북중 전통 우호가 공고해지고 있는데 이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달성한 중요한 공동 인식”이라고 밝혔다. 왕 국무위원은 “중국은 북한 측과 함께 양국 최고 지도자의 공동 인식을 실현하고 각 분야의 교류를 추진하며 양국 관계의 양호한 발전 추세 유지를 원한다”면서 “양국 외교 부문은 이를 위해 중대한 책임을 어깨에 짊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중 양측은 각 분야와 각 층간 교류와 전략적 소통 및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중국 측은 평양 남북정상회담과 공동선언을 열렬히 지지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리 외무상은 “북중 전통 우호 관계가 새 시대 들어 견고해지고 진전됐다”면서 “중국 측이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을 고도로 중시한 것은 북중간 긴밀한 관계를 충분히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