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브렉시트 합의안 부결…정부 신임

‘천신만고’ 영 메이 총리 승리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6일 의회의 불신임안 표결에서 가까스로 승리한 뒤 “유럽연합(EU)을 탈퇴하라는 영국 국민의 지시를 따르는 것이 나의 임무라 믿으며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이 총리는 이날 저녁 불신임안 표결 후 총리 관저 앞에서 한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고, 이는 TV로 중계됐다. 그는 “이제 의원들은 그들이 원하지 않는 것을 명확히 했기에, 우리 모두 의회가 원하는 것을 하기 위해 건설적으로 협력해야 한다”며 “이것이 내가 앞으로 나아갈 길을 찾기 위해 모든 당에 손을 내미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메이 총리는 또 연설 전에 자유민주당과 스코틀랜드국민당, 웨일스 민족당의 지도자들과 ‘건설적인’ 만남을 가졌다며, 17일부터 정부 고위급 및 의회 전체의 가능한 모든 시각을 대표하는 의원들과 향후 진로를 찾기 위한 회의를 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제1야당인 노동당의 제러미 코빈 대표가 오지 않아 실망했지만, 문은 여전히 열려있다”고 덧붙였다. 영국 하원은 전날 브렉시트 합의안을 압도적으로 부결시킨 데 이어 이날 정부 불신임안을 놓고 투표를 진행, 찬성 306표와 반대 325표로 현 메이 정부에 신임을 보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