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삼성 전자, 애플 7년분쟁 종지부

삼성전자와 애플이 스마트폰 디자인 특허 침해와 관련한 법적 분쟁에서 7년 만에 종지부를 찍을 전망이다.
블룸버그통신은 27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 연방지방법원에 제출된 소송자료를 인용해 삼성전자와 애플이 디자인 특허 분쟁 해결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어떤 조건으로 분쟁을 타결했는지 구체적인 합의 조건은 소송자료에 적시되지 않았다고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지난달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연방지법의 배심원단은 삼성전자가 애플의 디자인 특허를 침해해 5억3,900만 달러(약 6,000억원)를 배상해야 한다고 평결했다. 배심원단은 삼성전자의 디자인 침해 부분에 관해 5억3,300만 달러, 유틸리티(사용성) 특허 침해에는 530만 달러를 배상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삼성전자와 애플의 법정분쟁은 지난 2011년부터 무려 7년을 끌어왔다. 애플은 애초 10억 달러의 배상금을 요구했으며, 1심에서 결정된 손해배상액은 9억3,000만 달러였다.
삼성전자의 특허 침해 내용은 검은 사각형에 둥근 모서리를 둔 스마트폰 및 태블릿의 기본 디자인, 액정화면의 테두리(프런트 페이스 림), 애플리케이션 배열(아이콘 그리드) 등 세 가지였다.
삼성과 애플은 2014년 미국 이외의 다른 나라 법원에서 제기된 소송을 취하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