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새로운 역사 이제부터

남북 정상회담…한반도 비핵화 담판 시작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남북정상회담이 29일 오전 9시30분(시카고 시간 오후 7시 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서 첫 만남으로 역사적인 회담의 막이 올랐다.

이날 김정은 위원장은 판문점까지 자동차로 이동한 후, 군사분계선을 걸어서 넘어 오자, 문재인 대통령이 군사분계선 상에서 그를 영접했다.

두 정상은 감격적인 인사를 나눈 후, 한국 전통 의장대의 호위를 받으며 환영식장으로 이동했다. 이어서 두 정상은 함께 대한민국 군 의장대를 사열했다.

오전 정상회담은 10시15분부터 남측 평화의 집에서 시작됐다. 두 정상은 65년 간 대결과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 경내 군사분계선 위에 평화와 번영을 비는 소나무를 함께 심었다. 이 소나무는 정전이 이루어진 1953년생이다. 한라산과 백두산의 흙을 함께 섞은 곳에 김 위원장은 한강수를 문 대통령은 대동강 물을 그곳에 뿌렸다.

북측 수행원은 모두 9명이다. 평창 올림픽에 참석했던 김 위원장의 동생 김여정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비롯해, 김영철, 최휘, 이수용 당중앙위 부위원장, 리명수 총참모장, 박영식 인민무력상, 리용호 외무상, 리선권 조평통 위원 등 북한의 대남 외교와 군사통들이 총 출동했다.

한편 전 세계에 생중계되는 남북정상회담을 취재하기 위해 360개 언론사 소속 2962명의 기자들이 판문점으로 달려와 전세계의 관심이 뜨거움을 보여주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번 회담에 대해 기대와 우려의 두 목소리를 내고 있으나, 2018년 회담이 지난 두 차례의 회담(2000년 김대중, 2007년 노무현 대통령)과 비교할 때 큰 차이가 나기 때문에 이번 회담의 성공을 예견했다. 그 당시와 다른 점은, 북한이 핵보유 국가가 되었다는 점, 미국이 함께 움직이고 있다는 점, 치밀한 문재인과 통큰 김정은의 담판이라는 점을 지적했다.

육길원 기자

육길원 칼럼
Plz add Authors Biographical info in admi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