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샌더스 의원, 두 번째 대선 출사표

‘샌더스 돌풍’ 일으킨 진보진영 대표주자

2016년 미 대선에 도전해 진보 공약으로 ‘샌더스 돌풍’을 일으켰던 버니 샌더스(무소속, 버몬트) 상원의원이 19일2020년 대선에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2016년 대선 당시 민주당 경선에 참여했지만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 패했다. 이날 샌더스 의원은 “우리는 2016년 대선 캠페인에서 정치 혁명을 시작했다. 이제 그 혁명을 완성할 때”라며 대선 출마를 발표했다. 그는 지지자에게도 이메일을 보내 출마 의사를 밝혔다. 그는 출마의 변을 밝히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현대 미국 역사에서 가장 위험한 대통령”이라고 지적하며 미국의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올해 77세인 샌더스 의원은 미 진보진영을 대표하는 인물이다. ‘민주사회주의자’로 불리는 샌더스 의원은 지난 대선에서 샌더스 열풍을 일으켰다. 미 언론은 “샌더스 의원은 민주당 경선에서 나이가 많은 점과 당과의 연관성 문제 등으로 시험대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샌더스 상원의원의 대선 재도전은 이제 막 시작됐을 뿐이지만, 그에게는 이미 막강한 무기가 있다. 바로 2016년 대선 민주당 경선에서 자신의 힘이 되어주었던 소액기부자들이다. 샌더스가 2020 대선 출마를 선언한지 불과 12시간 만에 15만명에 가까운 지지자들로부터 400만달러(약 45억원)를 모금했다고 선거캠프 관계자가 19일 밝혔다.

이는 앞서 출마선언을 했던 민주당 주요 후보들을 훨씬 뛰어넘는 것이며,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민주당, 캘리포니아)가 첫 24시간 동안 모았던 150만달러의 두 배가 넘는다. 샌더스는 이날 ”그들에게 돈과 권력이 있을지 모르지만, 우리에게는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