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시, 개성공단 기업 지원한다

“남북협력 박차”…참전 명예수당도 인상

연이은 남북정상회담으로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 가운데 서울시가 개성공업지구 기업 지원에 나선다. 서울시는 조례·규칙 심의회에서 ‘서울특별시 개성공업지구 현지기업 등 지원에 관한 조례공포안’ 등 33건의 조례안을 심의·의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지난 8월 서울-평양 교류협력사업의 총괄과 조정 역할을 전담하는 ‘남북 협력추진단’을 행정1부시장 직속으로 새로 만든 서울시는 그 후속으로 개성공단 기업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시는 이를 통해 개성공업지구에 입주하는 서울시 기업의 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 기업들의 안정적인 경제활동을 촉진하고 평화적인 남북 교류 협력 증진에 기여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개성공업지구 현지기업 지원을 위한 시장의 책무를 규정하고, 종합계획을 수립한다. 또한 개성공업지구 기업 등에 대한 실태조사를 해 지원협의회를 설치할 계획이다.
평양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하고 돌아온 박원순 시장은 21일 “북한에 남북 시도지사회담을 제안했다”며 “북한 대동강의 수질 개선에도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도 말했다.

시는 또한 개인정보 보호에 관한 조례를 일부 개정해 개인정보 유출 신고 대상을 ‘1만명 이상’에서 ‘1천명 이상’으로 확대했고, 참전유공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도 일부 개정해 참전명예수당 지급액을 월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인상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