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수미네 반찬’ 일본 가게

입소문에 문전성시 ‘대박’

수미네 반찬 가게 점심 장사가 완판됐다.

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연출 문태주)에서는 3,000인분 반찬을 준비하는 김수미와 셰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설거지 지옥에 갇힌 미카엘은 꼼꼼하면서도 빠르게 설거지를 해나갔고, “힘들어도 재밌어”라며 기운을 냈다. 한편 가게를 찾아온 국민 가수 남진은 “수미씨가 오늘 반찬 행사한다고 그래가지고”라며 친분을 과시했다. 김수미는 “외국에 교포들한테 반찬 싸게 해주려고”라면서 크게 반겼고, 남진은 테이블마다 돌아다니면서 얼굴을 비췄다. 재일교포 한 명 한 명에게 인사하며 “한국에서도 수미씨 솜씨가 소문이 나가지고”라고 김수미를 자랑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수미는 1시간 넘게 기다린 손님들이 빈 손으로 돌아갈까 결국 저녁 장사용 반찬까지 꺼내와 팔기 시작했다. 홀 매니저로 가장 바쁘게 돌아다닌 장동민은 “이것 봐요 내가 대박난다고 그랬잖아요 큰일났어요”라며 호들갑을 떨었고, 유모차에 앉아 천진난만한 표정을 짓고 있는 아이에게 “너도 된장에다 퍽퍽 비벼 먹을 때야 빨리 사”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남진은 김수미와 함께 반찬을 팔기 시작했고, 강된장을 멸치젓갈이라고 하는 등 허당의 기미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고사리굴비조림이 나오자 나오기가 무섭게 다 팔렸고, 남진은 다른 반찬을 집는 손님들에게 “절묘한 맛이 나는 반찬이다”고 적극 어필했다.

한 재일교포 여서은 가게를 나서기 전, 김수미의 손을 꼭 붙잡고 음식으로 치유받은 기분이라면서 울먹였고, 김수미는 “그래서 온 거예요 내가”라며 같이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