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슈퍼볼, 시청자 1억명 밑돌았다

역대 최악의 시청률 기록

미국 NFL 슈퍼볼은 미국 스포츠 행사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슈퍼볼이 쉬는 시간에 나가는 천문학적 광고로도 유명하다.

지난 3일 조지아주 애틀랜타 소재 메르세데스-벤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3회 슈퍼볼에서 로스앤젤레스(LA) 램스를 13-3으로 격파하고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선수들이 우승했다. 1959년 창단 이후 통산 11번째 슈퍼볼에 진출한 뉴잉글랜드는 2002년, 2004년, 2005년, 2015년, 2017년에 이어 6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그러나 “수면제 광고나 다름없었다”는 악평을 들을 정도로 지루했던 올해 슈퍼볼은 역대 최악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인 닐슨은 4일 조지아 주 애틀랜타의 메르세데스-벤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와 로스앤젤레스 램스의 슈퍼볼 시청자가 약 9천820만명으로 집계됐다고 5일 발표했다. 이는 2008년 2월에 열린 뉴욕 자이언츠와 뉴잉글랜드의 슈퍼볼 당시의 시청자 9천740만명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또한 슈퍼볼 시청자가 1억명을 넘기지 못한 것은 2009년(9천870만명) 이후 10년 만이다. 뉴잉글랜드는 올해 슈퍼볼에서 램스를 13-3으로 꺾고 통산 6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올해 슈퍼볼은 지난해보다 시청자 수가 500만명 이상 급감했다. 경기 자체가 시시했던 데다 뉴올리언스 지역 주민들이 슈퍼볼에 등을 돌린 것도 시청률 감소의 배경으로 분석된다.
한편 하프타임 쇼 무대에 오른 록밴드 ‘마룬 5’ 리드보컬 애덤 르빈(39)이 가슴 노출 논란에 다시 불을 지폈다. 이 쇼에서 르빈은 상의를 차례로 벗는 퍼포먼스에서 문신이 가득 새겨진 상체를 드러내 화제가 됐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