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시어스 파산보호 신청

온라인에 무너진 ’20세기 아마존’

126년의 역사와 ‘유통 공룡’으로서의 명성을 자랑했던 미국 백화점 체인 시어스가 매출 감소와 자금난 끝에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시어스 홀딩스는 15일 뉴욕 파산법원에 연방파산법 11조(챕터 11)에 따른 파산보호 신청을 냈다고 블룸버그·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신청서에 명시된 시어스의 부채는 113억달러에 달한다. 시어스는 2011년부터 7년 연속 순손실을 기록 중이며 이날 1억3천400만달러의 채무가 만기를 맞았다.
1886년부터 리처드 시어스가 우편으로 시계를 판매한 것으로 출발해 1925년 시카고에 첫 점포를 연 시어스는 1973년에는 당시 세계 최고 높이(108층·442m) 건물인 ‘시어스 타워'(현 윌리스 타워)를 세우는 등 한때 미국 최대 유통업체로서 지위를 누렸으나 1990년대 들어 대형할인점 월마트와 홈디포에 손님을 뺏기기 시작했다. 이후 아마존을 중심으로 한 전자상거래(이커머스) 업체들에 시장을 내줬고 점포 폐쇄, 자산 매각 등 구조조정에도 경영난을 벗어나지 못했다. 향후 폐점 진행 매장에서는 2주 이내에 ‘정리 세일’이 실시될 예정이다. 시어스는 폐점 조처 이후 K마트를 포함해 미국 내 687개 매장을 남겨두게 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