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실종10일 태국 소년들 ‘극적 생존’

“감사합니다. 우린 13명”

태국 북부 치앙라이 주의 동굴에서 실종된지 열흘째 극적으로 생존이 확인된 소년들은 비교적 건강한 모습이었다.

지난달 23일 오후 매사이 지구의 탐 루엉 동굴에 들어갔다가 폭우로 물이 불어나면서 고립된 이들은 동굴 입구로부터 무려 5∼6㎞나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태국 해군 네이비실이 3일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오랫동안 굶은 아이들은 다소 말라 보였다. 한 아이는 울먹이는 목소리로 “감사합니다”를 외쳤고 이어 다른 아이들도 앞다퉈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어 동굴탐사 전문가가 모두 몇 명이 있는지를 묻자 아이들은 역시 또렷한 영어로 “13명”이라고 답했고, 실종자 전원이 무사하다는 것을 확인한 영국 전문가는 “멋지다”(Brilliant)고 말했다. 영국 전문가는 이어 “많은 사람이 이곳으로 오고 있다. 우리가 첫 번째다. 이제 걱정하지 말라”고 아이들을 안심시켰고, 날짜를 묻는 말에 “월요일이다. 그런데 한 주가 지났다. 벌써 열흘째 이곳에 있었다. 너희는 강하다”고 칭찬했다. 아이들이 발견된 동굴 내 공간 바로 아래로는 여전히 유속이 빠른 물줄기가 흐르고 있었다. 영상의 마지막 부분에서 한 소년이 “아주 행복하다”고 하자 영국 전문가는 “우리도 행복하다”고 화답했다. 치앙라이 축구 클럽 유소년팀에 소속된 11∼16세 소년들인 이들과 25세 코치는 지난달 23일 오후 훈련을 마치고 관광차 동굴에 들어갔다가 소식이 끊겼다. 당국은 해군 해난구조 잠수대원 등 군인 600여명을 동원해 본격적인 수색에 나섰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